작성일 : 23-03-01 09:49
나쁜 콜레스테롤의 주범은 '아메리카노'
 글쓴이 : 나격던전
조회 : 39  

(전략)


전문가들이 각종 유수 연구논문을 통해 밝힌 결과에 따르면 강한 압착으로 만들어낸 에스프레소에 생성된 크레마(크림)의 기름막(카페스톨)이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인다는 것이다.

미국 존스홉킨스 의대 연구팀이 하루 평균 6잔 커피를 섭취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결과에서도 나쁜 콜레스테롤은 증가했고, 네덜란드 보건과학연구소가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4주간 하루 5잔의 커피를 마시게 하는 연구를 진행한 결과 남자는 8%, 여자는 10% 나쁜 콜레스테롤이 증가했다.

커피 한잔에 카페스톨 4mg이 들어있는데, 이것이 콜레스테롤 수치 1% 높인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미국 베일러 의대 연구팀은 "카페스톨은 인간이 먹는 음식 중 가장 강력한 콜레스테롤을 상승시키는 물질"이라고 결론 내렸다. 카페스톨이 콜레스테롤을 증가시키는 이유로는 지방 대사와 관련 있다는 게 전문가들 진단이다. 지방을 소화하기 위해서는 간에서 만든 콜레스테롤을 이용해 담즙산을 합성해야 하는데, 카페스톨이 이를 방해한다는 것이다.

그럼 커피는 먹고 싶은데, 콜레스테롤을 높이지 않게 먹는 방법은 없을까. 카페스톨을 최대한 제거하는 방법은 없을까. 에스프레소 머신은 고온압착 방식으로 짜내기 때문에 커피의 풍미를 결정하는 카페스톨 생성을 막을 수 없다. 콜레스테롤 영향을 가장 적게 받는 방식은 알멩이로만 구성된 인스턴트 커피다. 건강만을 고집한다면 이 방식을 따라야 하지만, '맛'도 '건강'도 동시에 잡고 싶다면 그나마 유력한 방식은 '핸드드립'이다. 이는 거름종이를 사용하기 때문에 카페스톨을 대부분 제거할 수 있다. 에스프레스보다 풍미가 떨어질 수 있으나, 건강을 생각한다면 이 방법이 차선책으로 권고된다.

(후략)

http://news.v.daum.net/v/20220625060401387